오바마-후진타오, 6자회담 재개 촉구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은 17일 오전 정상회담을 갖고  6자회담의 재개와 대화를 통한 북핵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두 지도자는 이날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확산에 반대하는 데 의견을 함께하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후 주석은 “이를 위해 6자회담이 이른 시일 안에 재개되어 한다”면서 “북한 핵문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국제사회에 대한 북한의 도전은 고립만 자초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