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후진타오 “건설적 美中관계구축 약속”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30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간 공동관심사와 국제현안에 대해 폭넓게 협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취임 직후 세계 각국 정상들과 전화로 인사하며 후 주석과도 통화한 바 있어 이번 오바마 대통령과 후 주석의 전화통화는 두 번째 이뤄진 것이다.

백악관 로버트 깁스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후 주석의 전화통화에 대해 언급한 뒤 “두 지도자들은 더 긍정적이고, 건설적인 미.중관계를 구축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깁스 대변인은 또 오바마 대통령이 후 주석에게 세계 무역 불균형을 바로잡을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으며 두 지도자는 전세계 경제회복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외교소식통들은 오바마 대통령이 이날 후 주석과의 통화에서 이 문제 외에도 중동사태, 북한 핵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서도 협의했을 것으로 관측했다.

미국은 북한 핵무기 개발 문제 등과 관련해서는 중국의 지원과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하지만 중국과의 무역불균형문제를 시정해야 하고, 열악한 중국 인권문제도 개선해야 하는 과제도 안고 있어 미중관계는 복잡미묘하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