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측 북핵전략 우리와 상당히 유사”

정부 당국자는 10일 최근 워싱턴에서 이뤄진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당선자 측과의 한.미 북핵 논의와 관련, “북핵 전략이 우리와 상당히 유사하다는 느낌이 있다”고 말했다.

북핵 6자회담 우리측 차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북핵기획단장은 지난 5∼8일 미국을 방문, 뉴욕에서 열린 전미외교정책협의회(NCAFP) 주최 한반도 전문가회의에 참석한 오바마 진영의 한반도 정책팀장인 프랭크 자누지와 7일 면담하고 북핵 관련 의견을 조율했다.

이 당국자는 “자누지 팀장이 향후 오바마 정부에서 어떤 직책을 맡을 지 확정되지 않은 만큼 그의 개인적 생각이 많았던 것 같지만 그의 캠프내 위상 등을 감안할 때 앞으로도 ‘급격한 변화’가 있을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면서 “특히 6자회담을 통해 북핵문제를 해결해 나간다는 기본 라인은 확고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비핵화와 함께 한국과 일본과의 관계개선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오바마 진영이) 북한측에 강조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자누지 팀장은 한반도 전문가회의에 참석해 북한의 리 근 외무성 미국국장과 4시간 정도 함께 토론했으며 두 사람이 단독으로 만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당국자는 오바마 진영의 북핵 전략 등과 관련, “현재 6자회담을 주도하는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쪽으로부터 그동안 해왔던 것에 대해 많은 것을 듣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북 간에 가상적으로 매우 중요한 고위급 대화 등을 한다면 사전에 한미간에 충분한 협의를 거친 뒤에 할 것”이라며 “일을 결정한 뒤 통보하는 그런 놀랄만한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