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정부, 北인권상황 우려”

새로 출범한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는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미 국무부가 29일 공식 밝혔다.

국무부는 또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미국 정부의 대응책도 전체 대북정책 리뷰의 일환으로 재검토되고 있다고 확인, 대북정책 재검토가 마무리돼야 대북인권정책도 가시화될 것임을 내비쳤다.

로버트 우드 국무부 대변인 직무대행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 인권문제에 대한 오바마 정부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북한 인권상황은 클린턴 국무장관에게 상당한 우려사항(something of concern)”이라고 말했다.

우드 직무대행은 또 “분명한 것은 북한인권문제는 북한과의 관계를 어떻게 진전시킬까라는 문제에 대한 전반적인 리뷰의 일부분”이라고 언급, 북한인권 대응책에 대한 검토가 이뤄지고 있으며 오바마 정부가 북한 인권문제를 주요관심사로 다룰 것임을 시사했다.

그는 오바마 정부의 대북인권정책에 대해선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면서 “분명한 것은 이 정부가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고, 우리는 이 문제에 대해 적절한 통로를 통해 대응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앞서 작년 9월 미 의회는 시효가 만료되는 `북한인권법’을 오는 2012년까지 연장하는 법안을 가결처리하면서 정부에게 탈북자들의 망명요구를 적극 수용하는 등 북한인권 개선을 위해 적극 관심과 노력을 기울일 것을 촉구하고 `북한인권특사’를 정규직 대사로 임명토록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