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아소 북핵협력 합의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은 지난 28일(미 동부시간) 저녁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총리와 전화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 회담에서 긴밀한 협력을 하기로 서로 합의했다고 백악관이 29일 밝혔다.

로버트 깁스 백악관 대변인은 오바마 대통령과 아소 총리가 전화통화를 통해 “실질적이고 광범위한” 부문에 걸쳐 대화를 나눴다면서 북한의 핵프로그램 폐기를 위한 6자회담에서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다짐했다고 말했다.

깁스 대변인은 두 정상은 국제경제 위기 극복을 위한 협력의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오바마 대통령은 동북아 지역 안정에 기여하고 있는 미일 동맹에 대해 깊은 관심을 표시했고 아소 총리에게 빠른 시일 내에 정상회담을 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교도(共同)통신은 오바마 대통령과 아소 총리가 이날 오전 전화통화를 갖고 양국 정상회담을 조속히 하자는데 합의했다면서 두 정상이 미국발 금융위기에 공동 대응하고 북한 핵문제 및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서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대통령에 당선된 뒤 아소 총리와 전화 접촉을 한 바 있으나 대통령 취임 후 통화는 이번이 처음이다.

오바마 대통령과 아소 총리는 또 이날 통화에서 미·일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하는 한편 주일미군이 주둔중인 후텐마(普天間)비행장 이전 등 주일미군 재편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