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스콤, 北통신사업 1억5300만 달러 투자”

지난 2008년 북한 이동통신 사업에 진출한 이집트 통신회사 오라스콤이 지금까지 총 1억5300만 달러를 투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0일 밝혔다.


방송은 중동의 한 경제전문 웹사이트를 인용해 이 같이 전하고 “투자 자금은 대부분 휴대폰 사용을 위한 북한 내 통신망구축 사업에 쓰였다”고 말했다.


오라스콤은 북한내 이동통신사업을 위해 4억 달러를 투자하는 조건으로 2008년 사업허가권을 따냈다. 전체지분의 75%를 오라스콤이 가지고 있고 25%는 북한 체신성이 투자해 고려링크를 설립해 사업을 진행중이다.


한편 오라스콤은 공사가 중단됐던 류경호텔에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캠핀스키 호텔그룹의 레토 위트워 회장은 지난달 말 국내 강연에서 “오라스콤이 류경호텔 개발권을 확보하고 1억8천만 달러를 투자해 호텔 외장공사를 끝냈다”며 “내년 7월이나 8월쯤 류경호텔이 최대 150객실 규모로 문을 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