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후 4시 청계광장에서 만납시다”

10일 오후 4시 청계광장(광화문 동아일보 앞)에서 북한인권개선 콘서트 “북한형제에게 햇살을”이 막을 올린다. 북한인권국제대회는 콘서트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콘서트는 레이져쇼, 축하공연등 다양한 행사가 마련되어 있다. 힙합그룹 에픽하이와 마야, 인순이, 애니원과 같은 인기가수들이 출동, 화려한 축하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한양대학교 무용학과 황규자 교수가 예술감독을 맡고 있는 ‘황규자 얀 발레단’(Hwang, Kyu-Ja Yan Ballet Company)은 북한형제들의 고난과 역경을 함께 느끼며 그들에게 평화가 오는 날을 염원하는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또 다양한 영상상영과 납북 아버지의 귀환을 염원하는 ‘노란 손수건 매달기’의 <납북자가족협의회> 최우영 회장이 ‘아버님께 띄우는 편지’를 낭독한다. 노란 손수건 이벤트 행사도 열린다.

콘서트가 끝난 후에는 청계광장에서 종묘공원까지 북한인권개선을 염원하는 촛불 행진을 벌인다.

콘서트의 총연출을 맡은 이대영 교수(중앙대)는 “그동안 북한인권을 이야기하면 정치적인 이미지가 우선이지만 이번 콘서트는 문화의 힘을 보여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인권은 동족의 문제가 아니라 인류보편적인 가치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시민과 함께 희망의 노래를 부르며 북한 주민과 전 인류가 하나 되는 공감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인권국제대회 주제가인 ‘유리병’은 이번 대회를 통해 대중에 친숙한 노래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 <북한인권국제대회>가 열리는 8~10일 DailyNK는 인터넷을 통해 행사를 현장 중계합니다. 국제대회의 진행상황을 가장 빠르게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국제대회 특별취재팀 dailynk@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