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북한의 한글날..창제일로 기념

북한 평양방송은 15일 북한의 한글날격인 ‘훈민정음 창제일’을 맞아 “훈민정음은 과학적인 글자”라며 한글의 우수성을 강조했다.

방송은 훈민정음이 조선조 세종대왕 집권기에 창제된 사실과 창제 원리 등을 설명하고 “발음기관의 움직임과 발음상 특성을 심오하게 분석한 데 기초해서 만든 과학적인 글자로써 세계 글자 역사에 가장 빛나는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방송에 출연한 사회과학원 언어학연구소 연구사인 정순기 교수도 “훈민정음이 얼마나 우수한가 하는 것은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유네스코)가 문맹 퇴치 사업에서 공적이 있는 나라들에 주는 상을 훈민정음을 창제하는 데서 큰 역할을 한 세종대왕의 이름을 따서 ‘세종상’이라고 한 데서도 찾아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정 교수는 또 “세계적으로는 편리하고 우수한 우리 글을 배우며 연구하는 사람들의 대열이 날로 늘고 있다”며 “이처럼 온 세상에 이름을 떨치고 있는 훈민정음을 가지고 있는 것은 우리 조선 민족의 크나큰 자랑”이라고 강조했다.

남한에서는 훈민정음이 반포된 세종 28년(1446년) 음력 9월 마지막 날인 29일을 양력으로 환산해 10월9일을 한글날로 기념하는 데 비해 북한은 창제일인 세종 25년 음력 12월을 양력으로 따져 가운데 날인 1월15일을 훈민정음 창제 기념일로 정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