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9월은 ‘북한인권의 달’…인권문제 공론화

북한인권단체들이 9월을 ‘북한인권의 달’로 정하고 한 달 간 이와 관련행사를 진행한다.

‘북한인권의 달 사업기획단’이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올 해 처음으로 열리며, 서울 및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적으로 실시된다. 북한민주화네트워크와 북한민주화위원회 등 20여개의 참여 단체들은 이번 행사를 통해 북한인권문제를 알리기 위한 행보에 본격 나설 계획이다.

행사의 서막을 올리는 ‘북한인권의 달 선포식’은 오는 3일 여의도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개최되며, 선포식은 대회사, 탈북자 증언, 기념공연, 선언문 채택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선포식엔 북한인권단체 관계자, 탈북자, 일반시민 등 300여 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 후 참가단체들은 대북 라디오 방송의 북한 내부 영향력을 확인할 수 있는 ‘대북방송 청취 탈북자 증언대회’와 주요국 북한대사관 앞에서 통영의 딸 송환을 요구하는 항의집회, 요덕공원 조성을 위한 국제컴퍼런스 등의 행사를 연이어 진행한다. 김영환 고문대책회의 주최로 ‘김영환 고문피해에 대한 국제기구 청원활동’도 계획돼 있다.

또한 영상을 통해 북한의 현실을 확인할 수 있는 ‘제 2회 북한인권국제영화제’와, 남한청년들과 탈북청년들이 함께 준비해 선보이는 연극 ‘어항을 나온 물고기’도 만나 볼 수 있다.

김윤태 북한 민주화네트워크 사무총장은 “9월은 유엔총회가 개막하는 달이자 대한민국의 정기국회가 개원하는 달이기에 북한인권문제 공론화에 가장 적합한 달이라고 판단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4월 북한자유주간은 한 주 동안 진행되기에 참여단체의 폭이 좁은 데 비해, 북한 인권의 달 행사는 한 달 내내 진행되기 때문에 일반 시민단체까지 참여를 확대시킬 수 있다는 부분에서 북한자유주간과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