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길남 씨, 13일부터 訪美…신숙자 모녀 구명 호소

‘통영의 딸’ 신숙자 씨의 남편인 오길남 씨가 아내와 두 딸의 구명운동을 위해 미국을 찾는다.


북한반인도범죄철폐국제연대(ICNK)는 오길남 씨와 북한정치범수용소해체본부 대표 김태진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오늘부터 18일까지 미국 워싱턴과 뉴욕에 파견한다고 13일 밝혔다.


ICNK는 “대표단의 이번 방미 목적은 그간 한국 내에서 벌어졌던 ‘통영의 딸’ 구출 캠페인을 국제사회에 소개하고, 이를 국제적인 캠페인으로 발전시킴과 동시와 미국 정부 및 유엔의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대표단은 이를 위해 14일(현지시각) 워싱턴에서 열리는 국제의원연맹(IPCNKR) 제8차 총회에 참석해 북한의 자의적 구금 및 정치범수용소에 대해 증언할 계획이다.


18일에는 뉴욕의 유엔본부를 방문해 관계자들과도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특히 그동안 국내에서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통영의 딸 구출을 위한 백만엽서 캠페인의 결과물과 유엔 사무총장에게 보내는 탄원서를 전달할 계획이며, 이를 통해 북한에 강제 억류되어 있는 오길남 가족의 송환을 위한 유엔 차원의 대책마련을 촉구한다.


그 외에도 국무부 관계자를 비롯해 워싱턴 및 뉴욕의 한인사회와의 면담, 기자회견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신숙자 모녀 송환 운동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ICNK측은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