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군 올해 키리졸브 등 한·미연합훈련 참가

국방력 강화의 일환으로 새해부터는 예비군도 한미연합훈련에 참가, 강도 높은 훈련을 받을 전망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17일 “오는 3월과 8월에 각각 실시하는 한미연합훈련인 ‘키 리졸브(KR)’및 ‘독수리(FE)연습’과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에 예비군 2개 대대가 처음 전방으로 배치, 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전방에서 훈련을 하는 예비군 부대는 실제 전시에 전방으로 차출, ‘정밀보충대대’의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정밀보충대대’는 전시 현역부대 소실에 대비해 창설된 예비 부대로 지난해 30개 대대에 이어 올해에는 9개 대대가 새로 창설된다.


예비군들의 개인화기도 M16A1으로 교체되며 방탄헬멧, 방독면 등의 전투장구류도 지급될 예정이다. 또 예비전력 관리기구의 참모요원으로 임용된 군무원들도 예비군으로 편성되게 된다.


또한 현역 군복무자들의 군복무 기간 단축으로 인해 생기는 전력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예비군 훈련도 강화할 방침이다. 예비군 훈련 시간을 기존 보다 늘리는 대신 훈련 보상비를 하루 8~10만원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것이다. 


동원훈련은 현재 2박3일에서 2016년 3박4일, 2020년부터는 4박 5일로 늘어나며 5~6년차 예비군의 향방훈련 시간도 18~20시간에서 36시간으로 확대된다. 이와 함께 예비군 면제자도 축소할 예정이다.


한편 탈북자들의 예비군 편입도 현재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전문가들에게 탈북자 예비군 편입안에 대한 구체적인 로드맵 연구를 요청했으며 이와 함께 설문조사도 함께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국방부 관계자는 데일리 NK와의 통화에서 “아직까지 결정된 사항은 없다. 탈북자들 예비군 편입에 대해 여러 방면으로 검토 중인 단계다”라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