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멘서 알카에다 추정공격…한국송유관 폭발

예멘에서 한국석유공사가 운영하고 있는 송유관 일부가 2일 폭탄 공격을 받고 폭발했다.


예멘발 폭탄소포 사건으로 전세계에서 알-카에다의 전방위 테러 위협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현지 보안당국 관리들은 이번 공격도 알-카에다의 소행으로 추정된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석유공사 예멘사무소에 따르면 폭발은 이날 오전 8시께(한국시간 오후 4시) 예멘 남부 샤브와주 석유탐사 4광구 송유관에서 발생했다.


폭발 지점은 204km 송유관 구간 중 샤브와에서 마리브주 방향으로 31.5km 떨어진 곳으로 사막 지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예멘 보안당국의 한 관리는 누군가 타이머가 달린 폭발물을 송유관 밑에 설치한 뒤 폭파시킨 것으로 보인다며 알-카에다의 소행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고 아랍권 위성보도채널 알-아라비야가 전했다.


AFP통신은 한때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지부(AQAP)가 송유관 폭파를 주도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지만 이후 보도에서는 관련 내용을 언급하지 않았다.


예멘에서는 각종 공사에서 배제된 지방 부족들이 지방 정부에 불만을 표시하는 차원에서 송유관을 폭파시키는 사례도 종종 있어 지방 부족의 소행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석유공사는 4광구에 지방부족 민병대를 고용해 시설을 보호해 왔지만 송유관 길이가 길어 완벽한 경비는 애초부터 어려웠던 것으로 알려졌다.


석유공사는 2007년부터 예멘 4광구에서 석유 시추 공사를 벌여 왔으며 송유관은 석유 탐사에 성공했을 경우 석유 운반을 위해 설치돼 있었다고 공사 관계자는 전했다.


예멘에는 석유공사 소속 한국인 직원 10여 명이 파견돼 근무하고 있지만 4광구가 위치한 샤브와주의 치안이 극도로 불안정해 현지 방문은 자주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샤브와주는 예멘 정부군과 알-카에다 간 교전이 지속되며 치안상황이 극도로 악화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예멘 보안당국은 최근 예멘발 폭탄소포 사건과 관련, 핵심 용의자 검거를 위해 이날부터 샤브와주와 마리브주를 중심으로 대대적인 군사작전에 돌입한 상태다.


석유공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라며 “현지 복구팀을 동원해 송유관 복구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