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크로싱’ 동화책으로 먼저 만난다

영화 ‘크로싱’의 홍보사 커밍쑨은 23일 “영화 개봉을 사흘 앞두고 오늘 동명 동화책을 발간했다”며 “영화의 원작 시나리오를 재구성해 어린이들이 가족들과 함께 읽을 수 있는 동화로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크로싱’은 아내의 병 치료를 위해 중국 국경을 넘었다가 남한까지 오게 된 북한 주민 용수(차인표)와 아버지를 찾아 북한에서 중국을 거쳐 몽골로 국경을 넘는 아들 준이(신명철)의 안타까운 이야기를 담고 있다.

출판사 환타웍스가 펴낸 동화책은 객관적 시선으로 등장인물들을 보는 영화와 달리 준이의 눈높이에서 북한의 현실을 이야기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