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중립국으로 남북한 통일해야”

황인관 미국 브레들리 대학교 정치학 명예교수는 영세중립통일협의회가 27일 오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배움터에서 개최한 ‘북핵의 해법과 한반도 중립화의 연계성’ 강연에서 “한반도를 영세중립국으로 만들면 북핵과 미사일, 통일문제까지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황 교수는 “영세중립화는 강대국에 둘러싸인 약소국이 영속적으로 생존할 수 있는 묘법”이라며 “한반도를 중립화하면 남북한과 주변 4대 강국 모두 승리자나 패배자가 생기지 않고 동북아 평화에 공헌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는 어떠한 경우에도 6자회담이 계속되도록 외교정책을 펼치고 한국의 중립화 통일이 조속히 달성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교수는 미국 시카고 근교의 브레들리 대학에서 35년간 교수로 재직했으며 1955년 미ㆍ영ㆍ불ㆍ소에 점령됐던 오스트리아가 영세중립국으로 독립했다는 소식을 들은 뒤부터 지금까지 한반도의 영세중립화론을 줄곧 주장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