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가스폭발로 주민 9명 죽었는데…당국은 “초상화 안전한가”

소식통 "주민 세부담으로 쌀과 옷가지 제공 예정...30여 명 화상으로 병원으로 후송돼"


지난 3일 저녁 북한 양강도 혜산시의 한 살림집에서 가스가 폭발해 주민 9명이 사망하고 30여 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4일 데일리NK 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3일 저녁 6시 10분경 혜산시 탑성동의 한 살림집(국경경비대 초소장)에서 시작됐다. 보관 중이던 휘발유에 불이 붙었고, 이후 LPG 폭발로 이어졌다. 특히 다닥다닥 붙어 있는 이웃집의 LPG도 연쇄 폭발(총 10여 차례)했다고 한다.

소식통은 “하모니카 사택(북한 특유의 다세대 주택) 한 동이 이번 폭발로 다 날아가서 숯덩이가 됐다”면서 “안에 남아 있는 재산이 한 개도 없을 정도”라고 말했다.

특히 폭발 여파로 주민 6명이 그 자리에서 즉사했고, 30여 명이 화상을 입어 도(道) 인민병원으로 후송됐다. 그중 3명은 4일 아침 사망했다고 한다.

아울러 인근의 살림집도 불에 탔다. 화재 진압은 이웃 주민들에 의해 이뤄졌다. 1시간 반 동안 이뤄진 작업에도 소방차는 결국 출동하지 않았다고 한다.

당국은 별다른 보상은 없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부주의로 생긴 사고’라는 점을 강조했다는 것이다.

다만 동(洞) 차원에서는 쌀, 이불, 옷을 포함한 필수품을 공급하겠다는 입장이라고 한다. 그러나 이마저도 주민들에게 걷는, 이른바 ‘세부담’으로 처리하겠다고 한다.

심지어 당국은 이 과정에서도 “주택 안에 모셔진 (김일성·김정일) 초상화를 안전하게 내온 집이 있었냐”는 식으로 체제 선전 가능성을 엿보기도 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한편, 시(市) 사회안전부는 국경경비대 초소장을 체포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후에 관련 처벌도 이어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