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변 경수로현장 공사진척…새 굴착작업”

북한이 실험용 경수로를 건설중이라고 주장한 영변 현장에 공사가 더 진척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위성사진이 입수됐다고 미국 핵군축 싱크탱크인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가 27일 밝혔다.


ISIS가 공개한 위성사진은 지난달 8일 촬영된 것으로 한 개의 원통형 구조물(cylinder)이 보이며, 직경이 약 21 미터 크기이다. 이와 함께 이 원통형 구조물 인근에 새로운 공사 움직임이 보였다고 ISIS는 밝혔다.


ISIS는 “이 정도의 크기에 비춰볼 때 이 원통형 구조물은 경수로용 격납용기로 보기에는 너무 크지만, 경수로 격납구조물의 일종일 가능성도 있다”며 “원통형 구조물 옆에서는 새로운 굴착작업이 이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ISIS는 이와 함께 “원통형 구조물 북서쪽 방향의 인접 지역에 크레인이 있는 새로운 부지와 건설자재로 보이는 것들이 발견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연구소는 그러나 “이 작업이 기존 건설지원 목적인지, 작업장인지, 아니면 그곳에 새 구조물이 세워지게 되는지 여부는 불명확하다”며 새로운 부지와 건설자재의 목적에 대해서는 판단을 유보했다.


이달초 한국 일부 언론은 지난달 24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바탕으로 ‘원통형 구조물 바로 옆에 새로운 구조물이 건설되고 있다’며 새로운 핵시설 건설 가능성을 보도했지만, 이 시점보다 앞서 촬영된 지난달 8일 위성사진상으로는 이 같은 구조물은 보이지 않은 상태라고 ISIS는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