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변원자로 IAEA사찰 준비 가능성’

국가정보원은 북한 영변의 5㎿ 원자로가 정상 가동 중이지만, 핵시설 주변에서는 IAEA(국제원자력기구) 사찰에 대비한 활동일 가능성이 있는 특이 동향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파악 중인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IAEA 사찰 준비는 원자로 폐쇄를 위한 준비단계일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국회 정보위는 이날 전체회의 직후 보도자료를 내고 “영변 원자로에서는 지난 3~4월 원자로 뒤편에 편의시설로 추정되는 소규모 건물 신축과 진입로 보수 공사를 실시했고, 3월 중순 이후에는 핵폐기물 저장시설 주변에서 물체 더미가 보인데 이어 터 닦기 공사를 하는 동향이 포착됐다”면서 “이런 동향은 IAEA 사찰관의 방북.체류에 대비한 주변 정비 및 편의시설을 준비하는 활동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국정원은 이와 함께 대량살상무기(WMD)의 제조.개발에 전용될 수 있어 자유무역이 제한되는 전략물자를 불법 수출한 경우는 정부 차원의 본격적 수출 통제가 시행된 지난 2004년 이후 모두 17건이라고 밝혔다.

불법수출 국가로는 이란이 9건으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파키스탄과 미얀마, 스리랑카 순이었으며 품목별로는 기계류(6건), 냉동기(2건), 화학물질(2건) 등으로 나타났다고 국정원은 설명했다.

한편 북한은 경제정책 방향을 지난해 ‘국방공업 발전’에서 올해 ‘인민생활 향상’으로 설정한 가운데 예산 중 인민경제비와 사회문화비는 작년에 비해 각각 3.6% 증가한 반면 국방비는 2% 증액에 그쳤고, 특히 전체 예산 중 국방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작년 16%에서 올해 15.8%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국정원측은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