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의원 28人, 北 반인도범죄 조사 촉구

북한 정권의 반인도적범죄 행위에 대한 유엔 조사위원회 설치를 촉구하는 동의안이 영국 하원에서 지지를 높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보도에 따르면 영국 보수당의 피오나 브루스 하원의원이 발의한 동의안은 북한에서 자행되고 있는 공개처형·강제 노동·고문 등의 조사를 촉구하고 있다.


현재 영국의 집권당인 보수당 의원 3명, 제1야당인 노동당의원 14명, 자유민주당 의원 6명 등 하원의원 28명이 이 동의안에 서명한 상태다.


베네딕트 로저스 세계기독교연대 동아시아팀장은 이번 회기가 끝나는 내년 여름까지 약 100명의 의원이 서명해줄 것으로 기대했다. 로저스 팀장은 “이번 동의안이 구속력은 없지만 북한 정권에 반인도적 범죄행위가 용인될 수 없는 것임을  깨우쳐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서명 의원의 수가 많아질수록 북한 정권이 주민에 대해 자행한 반인도적인 행위는 용인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깨우쳐 줄 수 있다”면서 “국제사회에도 북한 정권의 범죄행위를 조사하기 위한 UN 조사위원회 설치의 필요성을 강하게 촉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EU의 입법부인 유럽의회 소속 의원 4명도 지난 11일 우리 여·야 4당 대표와 박희태 국회의장 앞으로 북한인권법 제정을 지지한다는 서한을 보냈다. 이 서한은 북한인권대사 신설·북한인권자문위원회 설치·북한인권기록보존소 설치 등 구체적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서한에 공동서명한 의원 4명중 영국 출신의 데이비드 마틴 의원과 포르투갈 풀신의 아나 마리아 고메즈 의원은 좌파성향인 사회민주진보동맹(S&D)소속이고 리투아니아 출신의 레오니다스 돈스키스 의원과 덴마크 출신의 안나 로슈바흐 의원은 각각 우파 성향의 유럽자유민주동맹(ALDE)과 유럽보수개혁(ECR)소속이다.


이들은 여·야4당 대표와 박희태 의장에게 보내는 서한에 “법안 요약문을 보고나니 귀하와 귀하의 당이 북한인권법을 지지해 법률로 제정해줬으면 하는 진심 어린 바람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적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