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수정 추기경 개성공단 방문…천주교 추기경 첫 訪北

염수정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추기경이 21일 개성공단을 방문한다. 우리 천주교 추기경이 북한 지역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염 추기경은 이날 오전 6시 20분께 서울 명동 서울대교구청을 떠나 7명 동료 방북단과 함께 경기도 파주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로 출발했다.


출발에 앞서 염 추기경은 “잘 다녀오겠습니다”라는 한 마디만 남기고 차에 올랐다. 방북 목적 등을 묻는 질문에는 일절 답하지 않았다.


염 추기경 일행은 당일 일정으로 개성공단을 찾아 공단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기도를 할 예정이다. 이어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 전력시설, 정·배수장 등 기반시설 등을 둘러본 뒤 이날 오후 4시쯤 귀환할 예정이다.


평양교구장 서리를 겸하고 있는 염 추기경은 추기경에 서임된 이후 관할 지역인 개성공단을 방문해 미사를 집전하고 싶다는 의중을 밝혀온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염 추기경의 이번 방북이 오는 8월 프란치스코 교황 방북을 위한 사전 답사 차원이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8월 14일 한국을 찾는 프란치스코 교황은 평소 북한을 위해 기도한다고 말하는 등 북한에 관심이 많을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