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시험운행 최연소 여중생 홍지연양

“긴장도 되지만 기차를 타고 처음으로 북한을 가게 돼 기분이 좋고 설레요”.

17일 시험운행하는 동해선 열차 탑승자로 선정된 인천 용현여자중학교 1학년 홍지연(14)양은 16일 기차를 타고 북한에 가게 된데 대해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홍양은 “다른 사람들이 할 수 없는 것을 하게 돼 기쁘고 친구들이 부러워한다”면서 “북한지역을 열심히 보고 사진도 많이 찍어 친구들에게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초등학교 4학년 말 MBC느낌표 프로그램 ‘남북 알아맞히기’ 경연에 나가 2등을 했는데 아마 다른 친구들보다 내가 북한을 더 잘 알 것이라고 생각해 뽑아준 것으로 생각된다”며 선정 배경을 나름대로 분석했다.

홍재경(무역업).이미옥씨 부부의 2녀중 둘째인 홍양은 학교에서 성적이 상위권이고 글짓기대회에 자주 나가 상을 받는 등 모범생이다.

그는 “늘 통일이 빨리 돼야 한다고 생각했는데 통일을 조금이라도 앞당길 수 있는 열차 시험운행에 참여하게 돼 가슴이 벅차다”면서 “보고 느낀 것을 글로 담아 많은 친구들이 왜 통일이 빨리돼야 하는지에 더욱 동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엄마와 선생님이 ‘잘 보고 느끼고 오라’고 말씀하셨고 인천문화재단에서 ‘소감문을 써 달라’고 했다”면서 “하나라도 더 보도록 하고 디카를 준비해 가능한 사진을 많이 찍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양의 담임교사인 윤석선(여)씨는 “지연이는 공부도 잘 하지만 적극적이고 활달하며 친구들과 잘 어울린다”면서 “전국에서 중학생 2명을 뽑았다는데 그중에 지연이가 있어 대견스럽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