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 “386 도매급 겨냥 억울” 성토

열린우리당은 30일 공안당국의 ‘간첩단’ 사건 수사와 관련, 당사자인 민주노동당의 386 운동권 출신인사를 넘어 여권의 386 인사들까지 개입된 것 아니냐는 식으로 상황이 전개되자 곤혹스러움 속에서 파문확산을 극도를 경계하는 모습이다.

특히 당내 386 출신 의원들은 이번 사건이 386 출신 특정인사들만 연루된 문제임에도 전체 386 세대를 도매급으로 사상 검증의 심판대에 올려놓으려 한다고 억울함을 하소연하면서 한나라당과 보수언론이 이 사건을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연세대 총학생회장 출신의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일부 언론이 이번 사건을 ‘386 간첩단 사건’이라고 이름붙인 것은 부적절하다며 사건의 명칭 자체를 문제삼았다.

우 대변인은 “과거 같으면 조직의 이름을 대고 간첩단 사건을 얘기하는데 왜 이 사건은 386 간첩단 사건이라고 해서 386 전체가 연루된 것 같은 인상을 주는지 모르겠다”며 “실체와 관련된 용어를 써달라”고 언론에 당부했다.

우 대변인은 청와대 386 세대 비서관이 국정원장의 사퇴압력을 넣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책임있는 정당의 주장이 아니다”고 비판하면서 “386 세대가 한두 명도 아닌데 용어 사용에 신중을 기해 달라”고 재차 요구했다.

전대협 2기 의장 출신인 오영식(吳泳食) 의원은 “이번 사건이 정치권의 특정세대와 연계돼 있는 것 아니냐는 보도 논조는 문제가 있다”며 “사건의 실체에 대한 진상규명이 조속히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전대협 3기 의장이었던 임종석(任鍾晳) 의원은 “이런 식이라면 검찰, 법원, 국정원은 물론 이번 사건을 ‘386 간첩단’이라고 보도하는 일부 신문까지 다 386 세대가 주축이 아니냐”며 “근거도 드러나지 않은 사건을 갖고 마치 여당 386 의원들이 연루된 것처럼 도표까지 그리고 나서는 것은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또 다른 386 의원은 “이번 사건에는 위축일로에 있던 국정원 대공분야의 견제논리와 정세인식도 일정부분 반영돼 있는 것 같다”며 북한의 핵실험 사태로 어수선한 시기에 사건이 터진 배경에 의구심을 표한 뒤 “속으로는 부글부글 끓고 있지만 지켜보는 것 외에 도리가 없지 않느냐”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