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우리 `김의장 책임론’ 논란

10.25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열린우리당내에서 김근태(金槿泰) 의장 책임론을 둘러싸고 논란이 일고 있다.

인천 남동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김 의장의 최측근인 박우섭(朴祐燮) 후보가 한나라당은 물론 민주노동당 후보에게도 뒤진 3등을 기록한 것이 가장 뼈 아픈 결과라는 평가가 나온데다 이것이 선거 직전 발생한 개성공단 춤 파문과 맞물리면서 김 의장의 리더십에 대한 회의론이 재연되는 상황이다.

우리당의 한 비대위원은 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인천에서 은메달도 아닌 동메달을 땄고, 4등에 가까운 3등을 했는데 뭔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하는 게 아니냐”며 김 의장 책임론을 직설적으로 거론했고, 다른 비대위원도 26일 “우리당으로서는 인천 선거의 결과가 가장 참담한데 그런 결과가 나왔으면 확실한 유감 표명이 있었어야 했다”고 말했다.

김 의장이 이날 오전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재보선을 평가하면서 “국민 여러분은 열린우리당은 물론 한나라당을 포함한 어떤 정당도 국민에게 희망을 주지 못한다는 말씀을 했다”고 밝힌 대목도 논란의 대상이 됐다.

핵심 당직자는 “겸허하게 민심의 심판을 받아들인다면서 ‘어느 정당도 희망을 못 줬다’는 식으로 다른 당을 걸고 넘어지면 국민이 과연 우리당의 사과를 진심으로 받아들이겠느냐”고 반문했다.

반면 우리당내 초선의원들의 모임인 ‘처음처럼’은 이날 성명을 통해 지도부 책임론을 차단하고 현 비대위 체제가 전당대회 때까지 소임을 다해야 한다며 김 의장을 적극 옹호하고 나섰다.

‘처음처럼’은 “이번 재보선 결과를 당 지도부만의 잘못으로 돌리는 것은 여당으로서 책임있는 자세가 아니다”며 “비대위는 전당대회까지 비상한 각오로 비대위의 소임을 충실히 수행하고 정치일정 준비를 차질없이 완료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영식(吳泳食) 의원도 “재.보선 결과와 지도부 책임론을 연결시키는 것은 적절치 않으며, 개인적 행동과 발언을 자제하고 신중하고 질서있게 당의 진로를 논의해나가자”고 말했다.

김 의장은 북한 핵실험 사태 이전에는 재.보선후 자연스럽게 의장직을 사퇴하고 대선주자로서의 보폭을 넓히겠다는 의사를 주변에 타진했으나, 개성공단 춤 파문 등이 터진 현 상황에서는 밀리는 모양새가 되는 점을 우려해 당분간 사퇴를 유보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 의장을 수장으로 한 재야파 모임인 민주평화국민연대는 이날 오전 비공개 회동을 갖고 정계개편 추진을 위한 당내 계파간 의견 조율 가능성 등을 점검하고 행동을 서두르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한 참석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은 “정계개편의 신호탄이 울렸고 액션을 취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 만큼 적극적으로 움직이기로 했고, 구체적인 방식을 놓고 당내에 다양한 의견들이 있는 만큼 활발하게 논의해보기로 했다”며 책임론에 대해서는 “김 의장이 의장을 하고 싶어서 한 것도 아니고 재보선에 이기리라고 기대한 사람도 없는데 책임론은 무슨 책임론이냐”고 반문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