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민노 “日침략주의 성향”…北에 뺨맞고 日에 화풀이

▲ 10일 이규형(왼쪽) 외교통상부 제2차관이 오시마 쇼타로 주한 일본대사에게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에 대한 반대의 뜻을 나타냈다. ⓒ연합

북한 미사일 발사 대응과 관련 한일간 마찰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열린우리당과 민주노동당이 일본 당국의 자위적 선제공격 가능성 언급에 대해 ‘음모적이며 침략적 본능을 드러낸 것’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정책위 관계자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서는 엉거주춤한 반응을 보이면서 일본에는 필요없이 흥분해 미사일 정국의 본질도 구분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사일 문제의 본질을 흐리면서 반일감정에 기대 북한을 옹호하려는 쇼에 불과하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일본 아베 신조 관방장관은 10일 “미사일 발사기지를 공격하는 것은 헌법의 자위권 범위 안에 있다는 견해가 있는 만큼 논의를 심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소 다로 외상도 “(핵이)미사일에 실려 일본을 향하고 있다면 피해가 생길 때까지 안무것도 하지 않을 수는 없다”며 자위조치의 정당성을 제기했다.

청와대는 11일 브리핑을 통해 일본의 자위적 공격 가능성 발언에대해 “일본의 침략주의적 성향을 드러낸 것으로 깊이 경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열린우리당 김근태 의장은 11일 당직자 월례조회에서 “최근 일본 정부의 태도는 지나치고, 음모적이다”며 “동아시아에서 평화를 고민하는지에 대해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포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우리 정부와 미국, 중국 등 한반도 주변국가가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는 상황에서 오직 일본 정부만 자기책임을 다하는 건지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 의장은 “일본 정부가 북한 강경파를 자극해 군사적 재무장을 강화하려는 의도가 아닌지 걱정된다”며 “만약 그렇다면 일본 정부는 큰 착각을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우리가 북한에 우려를 표명했듯이 무력으로는 동아시아의 평화를 이룰 수 없다”며 “일본 정부, 특히 일부 강경파들에게 분명하게 전달하고 싶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 대변인은 11일 “일본이 유엔 헌장 7장을 근거로 북에 군사적 제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것은 위험한 일”이라며 “정부의 항의 조치는 당연한 것이며 정부는 대화를 통해 해결할 것을 촉구하는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했다.

박 대변인은 최근 한일 정부간의 논쟁과 관련, “우리 정부가 일본의 모습을 보고 ‘야단 법석’이라고 했지만 지금 일본이 보이고 있는 ‘난리법석’에는 미치지 못한다”며 “일본은 이번 미사일 사태를 통해 자신들의 침략적 본능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일본에 대한 흥분현상을 두고 한나라당 관계자는 “사태의 본질을 모르고 자위적 조치 강구라는 말을 선제공격으로 확대하고 있다”면서 “미사일 사태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한 정부가 북한에게 뺨맞고 엉뚱한 곳에 화풀이 하는 격”이라고 말했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