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당 최성 “北, 박근혜 대북특사 원한다” 주장

▲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 ⓒ연합

북한이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를 대북특사로 원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인 최성 의원은 24일 CBS라디오에 출연 “22일 베이징에서 북한 고위인사를 만나 북핵 사태에 대한 북한의 입장을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의원은 “(북측 고위인사가) 대북정책이 힘을 받으려면 야당의 지지도 받아야 하고, 또 임기 말 레임덕 상황과 미국과의 관계 등을 감안해 여야의 대표가 공동으로 초당적인 방북 특사단을 구성하면 북측에서 적극적인 검토 용의가 있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여야의 대표가 현 대표를 얘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여당의 경우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야당의 경우는 전직 대표를 언급하면서 ‘실제 야당을 움직일 수 있는 핵심인사여야 효과적이지 않겠냐’고 했다”고 밝혀 박 전 대표를 우회적으로 지명했다.

중국 현지의 대북제재 움직임에 대해선 “중국 현지에서 확인된 여러 흐름들을 보면 이번 핵실험에 대한 중국의 불만과 거부감이 상당히 한계치를 넘어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만약 추가 핵실험이 이뤄질 경우 북한 체제에 대한 안전 보장 문제에 대해 중국 내 일각에서는 재검토하는 흐름이 있다”며 “중국으로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제재 조치를 이제 시작해 들어가는 과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최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 무산에 대해 북측에 항의했다”며 이에 대해 북측은 “‘당시에는 미국 측이 달가워하지 않는 상황이었고, 북미 관계에 있어 김 전 대통령이 중재해야 하는 부담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이) ‘노무현 대통령의 공식 특사가 아닌 개인 자격으로 왔을 경우 북측도 부담이 있고, 김 전 대통령도 부담을 느끼지 않겠느냐’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