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당 유재건 “납북자 송환 당론 정한 적 없다”

▲ 열린우리당 유재건 의원

금강산 이산가족 상봉에 대한 여야 입장차가 뚜렷하다.

6.25 전쟁 시기 아버지가 납북된 열린우리당 유재건 의원은 29일 “당 내에서 납북자의 ‘송환’ 자체를 당론으로 거론한 적은 없다”면서 “정부의 납북자 관련 정책을 지원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권이 당리당략에 따라 ‘송환’을 강력히 요구한다면 남북한 관계에 심각한 악영향을 끼칠수 있다”며 “납북자 가족들은 만나길 원하기도 하지만, 그곳에 있더라도 건강하게 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나라당 이계진 대변인은 “어린 학생을 납치했다가 완전히 송환하는 것도 아니고 잠깐 만나게 하는 것은 북한정권의 잔인함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납북자와 국군포로 가족에게는 대못을 박고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나라당 송영선 의원실은 “미사일 문제 때문에 대북정책의 변화가 요구됐지만, 발사되지 않았기 때문에 정부의 대북 지원정책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김영남씨 가족 상봉을 통해 정부의 대북지원정책의 확실한 명분이 생겼다”고 말했다.

민노당 문성현 대표는 “일부 의원들의 납북자 ‘원상회복 주장은 ‘인도적 원칙’에 맞지 않다”며 “송환과 자유왕래를 동시에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무조건적 송환은 북에서 가정을 일군 사람들이 또 다른 이별을 맞게 된다는 주장.

그는 또 “납북자 문제와 전쟁포로 문제는 일회성 상봉으로 해결할 수 없다”며 “본인의 의사가 송환을 바라는 것이라면 송환하고 그렇지 않다면 자유왕래를 할 수 있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북의 미사일 위기사태에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여,야 정치권의 입장이 이번 김영남씨 가족상봉을 계기로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다.

따라서 향후 정부 여당은 북한측이 납북자 상봉도 했으니 우리도 대북지원에서 ‘성의’를 보여야 한다고 주장하며 미사일 사태 국면을 전환시킬 가능성이 있고, 한나라당은 강제 납북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송환을 촉구할 것으로 보인다.

정재성 기자 jjs@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