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사, `키 리졸브’연습 띄우기 총력

한미연합사령부가 다음 달 2~7일 실시되는 키 리졸브(Key Resolve) 연습에 참가하는 미군 전력과 실제 훈련과정을 모두 공개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합사는 28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 부두에 정박한 핵추진 항공모함인 니미츠호(9만3천t)를 언론에 공개했다.

다음 달 1~8일 서울과 경기 문산, 포천에서 실시되는 실사격훈련과 응급구조훈련, 교량설치훈련도 모두 공개할 예정이다.

앞서 24일에는 알래스카에서 한국으로 전개된 스트라이커 전투여단의 실사격훈련을, 26일에는 핵추진 잠수함 오하이오호(1만8천750t)를 공개하기도 했다.

연합전시증원(RSOI)연습에서 명칭이 바뀌어 올해 처음 실시되는 키 리졸브 연습에 참가하는 핵심 전력과 훈련과정을 모두 공개함으로써 이 연습 ‘띄우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형국이다.

키 리졸브 연습은 유사시 한반도로 전개되는 증원군의 수용, 대기, 전방이동 능력과 한.미 양국군의 통합능력을 높이기 위해 실시된다. 이 연습 기간에는 독수리연습(Foal Eagle)이라고 불리는 연합야외기동연습도 병행된다.

미군은 그동안 이 연습에 참가한 항공모함을 공개한 적은 있지만 핵추진 잠수함에 대한 접근은 철저히 차단해왔다.

핵잠수함에는 1천600㎞ 떨어진 목표물을 정확히 요격할 수 있는 토마호크 미사일 154기가 탑재돼 있고 승선인원만 6천명에 달하는 항공모함에는 항공기 80대 이상이 적재돼 있는 등 전력면에서 웬만한 국가의 전체 군사력을 능가한다.

미군이 연습에 참가하는 핵심전력과 훈련일정을 공개토록 허용한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일종의 대북 무력시위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키 리졸브 연습의 목적이 대북 억지력 강화에 있기 때문에 북한에 무력도발의 오판을 저질러서는 안된다는 심리적 압박을 가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인 것이다.

그러나 실제 전투와 유사한 상황의 훈련과정은 물론 핵잠수함까지 상세히 공개함으로써 오히려 북한을 불필요하게 자극할 수 있다는 지적도 없지 않다.

연합사 관계자는 “미군은 훈련을 할 때마다 공개한다는 입장”이라며 “실제 훈련내용을 모두 합쳐 보면 그리 큰 규모는 아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