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부대원 “목숨 걸고 맞섰다…전투력 더 상승”







▲권영해 前국방장관이 21일 연평부대에서 안보강연을 하고 있다./김봉섭 기자


연평부대 관계자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이후 경계근무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면서 “적이 도발해오면 언제든지 강력 대응할 만반의 준비가 돼 있다”고 21일 말했다.


그는 연평도 포격 이후 군의 달라진 점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해병대원들이 피로감을 느끼지 않을 정도로 경계 근무 시간을 편성해 경계근무 강화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에 따르면 적이 도발하면 연평부대는 ‘선(先)조치, 후(後)보고’ 원칙에 따라 자위권 차원의 응징을 위해 K-9 자주포로 반격을 가한다.

북한의 개머리 해안에 포 진지가 추가 구축된 사실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물음에 “들은 바 없다”고 했다.

전역을 앞둔 한 해병대원은 “지난해 포격 이후 부대원들은 아무런 동요 없이 경계근무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며 “지금은 부대 내 분위기가 더 좋아져 전투력이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연평부대원들은 적의 공격에 일사분란하게 잘 대응했고, 목숨 걸고 맞섰다”면서도 “2명의 동료를 잃어 마음이 아팠다”고 말했다.

연평부대 내부반(병영생활관) 유리창은 종이를 덧대고 스카치 테이프를 ‘X’로 붙여놨다. 부대 관계자는 “북한의 도발이 있을 경우 유리창 파손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또 부대 내 곳곳에는 ‘해병대가 있는 한 서북도서 이상 없다’ ‘NLL 5 Brothers 도발하면 끝장낸다. 꿈도 꾸지 마라’라는 구호가 붙어 있다. ‘NLL 5 Brothers’는 백령도, 대청도, 소청도, 연평도, 우도를 의미한다. 북한 도발에 대한 연평부대원들의 강한 결의를 읽을 수 있었다.


한편, 권영해 전 국방부 장관은 이날 저녁 연평도 한 군부대에서 열린 안보강연에서 ‘연평도 도발’이 아닌 ‘연평도 공격’이라고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전 장관은 “‘도발’이라고 규정하면 우리 군의 대응이 애매해진다”면서 “‘공격’이라고 해야 휴전협정에 위반되고, 북한의 공격에 전면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이유가 성립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휴전협정 전에는 서해도서 섬들을 한국과 유엔이 점령하고 있었다”며 하지만 “남한이 조금씩 북에 양보해주면서 백령도 위의 섬을 다 넘겨줬다”고 NLL 사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현재 한반도에 위기가 도래하고 있는 것은 외부적 요인도 존재하지만 내부적 요인이 더 크다고 지적했다. “외부(북한) 세력을 끌어들인 내부의 분열 세력이 국력을 소진시키고 나라를 망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북핵문제에 대해 “핵은 명백히 우리를 향한 것”이라며 “통일 후 북핵이 우리 것이 된다는 데, 이렇게 된다면 세계가 우리를 고립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연평도 포격 1년이 지난 지금 우리 군의 대응이 잘 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무력을 강화하고 유사시 있을 적의 공격에 잘 대처해 나가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