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포격 사건 당시 북한군 5명 사망”

지난달 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우리군의 대응사격으로 북한군 5명이 사망했다고 열린북한방송이 28일 전했다. 


열린북한방송은 함경북도 회령 소식통을 인용, “11월 23일 연평도 전투에서 북한군 군인 5명이 전사했다는 내용이 인민군대 내에서 공식 발표되었다”면서 “그들에게 공화국영웅칭호를 수여할 것에 대한 김정은의 지시 내용을 전달하는 강연을 12월 23일부터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군부대들에서는 이번에 전사한 군인들의 희생성을 전체 인민군 군인들 속에 널리 일반화하여 김정은 대장동지의 령도를 따라 나가는 조선인민군의 위력을 과시하자고 강연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소식통은 “5명의 군인이 죽은 것과 관련된 사업은 군부대 내에 한해서만 진행되고 있어 일반 주민들은 아직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소식통은 또 “영웅칭호를 김정은의 이름으로 수여한 것도 눈길을 끈다”면서 “군대 내에서는 연평도 포격을 김정은이 직접 지휘했고, 그가 실제로 군을 통치하는 것처럼 선전하고 있는 듯하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 24일 조선중앙TV를 통해 연평도 사건 당시 직접 참가했다는 4명의 군인을 출연시켜 자신들의 승리를 주장하는 장면을 방송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