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월남 北주민 31명, 귀순의사 아직 없어”

지난 5일 북한 주민 31명이 어선을 타고 연평도 인근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와 관계기관이 조사를 벌이고 있다. 군 당국은 이들이 귀순의사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합참 관계자는 7일 “지난 5일 오전 11시쯤 31명이 탄 어선(5t) 1척이 연평도 북방에서 NLL 쪽으로 남하하는 것을 포착했다”며 “해군 고속 편대가 출동해 NLL 남방 1.6마일 지점에서 검문검색하고 예인·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북한 주민들은 현재 인천에서 관계기관의 조사를 받고 있다”면서 “아직 귀순의사를 밝힌 주민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정부 소식통은 “5일 오전 11시쯤 평안남도 남포에서 출발한 것으로 추정되는 북한의 고기잡이 어선이 연평도로 넘어와 군 당국이 예인 조치했다”며 “어선에는 남자 11명, 여자 20명이 타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소식통은 “현재 정부 관련기관에서 월남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배에 탑승한 북한 주민은 가족단위가 아닌 작업반으로 비자발적으로 북방한계선(NLL)을 넘어온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예인 당시 연평도 인근 해상에는 짙은 안개가 끼어 있었고, 조류 흐름이 매우 빠른 곳이었으며, 주민을 태운 어선은 갯벌에 걸려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검문검색 요원을 태운 고속단정(RIB)으로 어선에 접근해 주민들을 승선토록 한 뒤 일차적으로 남하 경위와 귀순 의사 여부를 확인했다. 당국은 어선에는 고기잡이용 어구가 있는 점 등으로 미뤄볼 때 이들이 조업 중 표류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군은 이 어선을 연평도로 데려오지 않고 바로 인천으로 이동시켜 월남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연평도 지역은 불과 3개월 전에 민간인 포격 사건이 일어나 남북한 모두 인근에 경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며 “연평도가 북한 해안가로부터 불과 12㎞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 월남을 쉽게 할 수 있지만 삼엄한 경계를 무릅쓰고 남하했을 가능성은 크지 않아 보인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일단 표류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자발적인 탈북일 가능성에 대해서도 신중하게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어선이 NLL을 서서히 넘어온 점으로 미뤄 일단 항로 착오에 따른 표류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