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북한 해역서 남북 선박 충돌

서해 북한 해역에서 남측 모래 운반선과 북측 어선이 충돌, 북측 어민 3명이 실종되고 1명은 구조됐다.

15일 오후 6시 50분께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북방 5.1마일(북방한계선 북방 3.7마일) 북한 해역에서 남측 모래 운반선 503현성호(1천538t급.선장 이정복.57)가 북측 어선(5t급)과 충돌, 북측 어선이 침몰했다.

이 사고로 어선에 타고 있던 북측 어민 3명이 실종되고 1명은 현성호에 의해 구조됐으며 현성호에 타고 있던 남측 선원 10명은 모두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해역에서는 북측 어선 50여척이 실종자 수색활동을 벌이고 있으나 북측 해역이기 때문에 우리측 해경 경비함과 해군 고속정은 사고 해역으로 진입하지 못하고 있다.

다만 조류가 남서 방향으로 흐르고 있는 점을 감안, 실종자가 북방한계선(NLL) 남측 해역으로 표류할 가능성을 두고 해경 경비함 3척과 해군 고속정 2척이 NLL 인근에 전진 배치돼 있다.

해경은 사고 당시 파고가 0.5m, 가시거리는 3마일로 기상상태는 좋았던 점으로 미뤄 악천후에 의한 사고는 아닌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현성호는 이날 오후 6시 해주에서 북한산 모래 3천576t을 싣고 출항, 군산으로 항해 중 사고를 당했으며 현재 사고 경위 조사차 북측 도선과 연결돼 해주로 예인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