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대응포격에 북한군 40여명 사상”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우리 군의 대응포격으로 북한군에 4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2일 보도했다.


연평도를 포격한 북한 4군단 사정에 밝은 황해도 소식통은 RFA에 “지난 2010년 연평도 포격전에서 북한군인 10여 명이 사망하고, 30여 명이 부상당했다는 소식을 한 대대장으로부터 들었다”면서 “이 대대장은 사망한 북한 군인들의 시체와 부상자들을 실은 군용차가 평양 11호 병원에 들어서는 것을 직접 목격했다”고 전했다.


이 소식통은 “연평도 포격전 이후 북한 군부는 첨단 무기에 겁을 먹고 남조선군과 싸우기를 꺼려한다”면서 “북한군 수뇌부에서는 매일 전쟁을 한다고 큰소리치지만 정작 싸움을 해야 하는 병사들의 사기는 말이 아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당시 북한 당국은 이 같은 피해상황을 은폐하기 위해 비밀리에 사망한 군인들에게 전사증과 훈장을 수여했다. 또한 사실이 외부에 공개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소식통은 “군관들은 남조선이 우리의 방사포 위치를 정확히 타격한 것에 대해 겁을 먹으면서 ‘전쟁이 나면 서울이 아닌 평양이 불바다가 될 것 같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북한은 2010년 11월23일 연평도에 170여발의 방사포를 발사해 민간인 주거지에 피해를 입혔다. 또한 북한의 포격 도발로 해병 장병 2명과 민간인 2명이 사망하고 십수 명이 부상을 당하는 등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