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대북경계

북한이 ‘대남 전면 대결태세’를 선언한 가운데 연평도 북측 해안에서 해병이 초소로 이동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북측의 강경발언 이후 북측 해안 2~3곳에 야간 병력을 증가 배치하는 등 경계태세를 강화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