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 ‘꽃게 대전’…北 함정 ‘느긋’

서해 연평도 앞바다에서 남측 어선과 중국 어선들간에 한바탕 ’꽃게 대전’이 치러지고 있는 가운데 북한 해군 함정들은 특이동향을 보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합참 관계자는 4일 “우리 어민들이 NLL 해상에서 불법 조업 중인 중국 어선을 예인하는 등 위험스런 상황이 빚어지고 있는 것을 우려한다”며 “다행스럽게도 북한 해군 함정의 특이동향은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남측 어선과 중국 어선 사이에 쫓고 쫓기는 상황이 빚어지고 있는 때에 북한 해군 함정이 이를 빌미로 NLL 인접까지 남하해 대응 기동하게되면 불똥이 남북으로 튈 수도 있기 때문에 군 당국은 북측 함정의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

현재 북한 함정은 NLL 이북 해상에 설정된 북측 어로한계선 주변 해상에서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들은 북측 함정이 NLL 인접 해상으로 남하하지 않고 있는 것은 불필요한 긴장을 조성하지 않으려는 의도에 따른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개성공단에서 남측 기업이 생산한 제품이 남한에서 잘 팔리는 등 꾸준한 교류협력이 이어지고 있는 때에 개성 인근 서해 해상에서 불필요한 긴장이 조성되면 공단 가동에 나쁜 영향을 줄 것이란 점을 의식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다른 관계자는 “북한 함정의 느긋한 행동은 오히려 중국 어선을 적극 단속하지 않으려는 의도와도 무관치 않다”고 분석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