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도사격훈련 4强 통보…러·中 “반대”

정부가 연평도 실사격 훈련을 한반도 주변 4강(强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에 사전통보한 것으로 지난 18일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지난 16일 우리군 측에서 사격훈련 계획을 발표한 이후, 외교채널을 통해 한반도 주변 주요국들에게 훈련에 대해 사전 통보하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같은 연평도 실사격 훈련 통보에 대해 주변 4강(强)의 입장은 극명하게 대립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과 일본은 “한국 군의 자위적 훈련계획을 지지 한다”라며 우호적인 입장을 표명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한국의 연평도 실사격 훈련은 안보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고 한다.


중국의 장즈쥔(張志軍) 중국 외교부 상무부부장은 지난 17일 류우익 주중대사와 만난 자리에서 “이번 사격훈련에 반대한다”라는 공식입장을 전달했으며 러시아도 이윤호 주러 대사와 존 베일리(John Beyrle) 미국 대사에 강한 우려의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UN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인 러시아는 지난 17일 발표한 외무부 성명에서 “한국이 연평도 인근 서해 상에서 전투용 포탄을 이용한 포사격을 실시하려는 계획에 극단적 우려를 표시 한다”고 밝혔으며 현재 동북아시아에서 군사적 긴장감이 높아질 것을 우려, UN 안보리 긴급회의를 요구해놓은 상태이다. 이 회의는 오는 20일 새벽에 열릴 예정이다.


또한 비탈리 추르킨 UN 주재 러시아 대사는 “남북 양측에 자제할 것을 촉구하는 메시지가 전달돼야 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 같은 연평도 사격훈련에 대한 러시아와 중국의 공식적인 반대 입장에도 불구하고 우리 군은 사격훈련을 강행할 방침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