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GP 총격사건은 북한군 공격 때문”

2005년 경기도 연천군 GP(전방관측소)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고 유가족들은 당시 사건이 김동민 일병의 단독 범행이 아니라 작전 수행중 북한의 공격을 받아 발생한 사건이라고 28일 주장했다.

연천군 총기사건 유가족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시 야외에서 차단 작전을 수행하다 북한군의 미상화기 9발의 공격을 받아 8명의 군인이 사망한 사건을 국방부가 가짜 범인을 내세워 은폐ㆍ조작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국방부가 적 공격에 의한 사고가 아니라 내무실 사고로 위장하기 위해 총탄흔과 혈흔을 조작했다”며 “상황실, 취사장 등 범행 현장에 총알심이나 총알부스러기가 없다는 것이 그 증거”라고 밝혔다.

이들은 또 “내부반에 수류탄이 폭발했다는 직접적 증거도 없다”며 “관물대에 수류탄 파편흔적이나 혈점이 전혀 없고 장병들의 취침 위치별 상처 강도와 부위도 제 각각이다”고 말했다.

유가족들은 이같은 정황을 종합한 결과 사망자 8명 중 6명은 GP의 노루골 차단작전 지역에서, 2명은 GP 옥상에서 북한군에 의해 피격된 후 시신이 내무반으로 옮겨진 것으로 보인다며 GP에 근무했던 2명의 병사로부터 `작전 중 사고이며 사고후 시신을 이동 배치시켰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당시 희생된 고(故) 조정웅 상병의 아버지이자 유가족대책위원장인 조두하(51)씨는 “조작된 수사 내용과 증거물에 대한 재검증을 요구한다”며 “조속한 진실규명을위해 당시 작전에 투입됐던 지휘관들의 양심선언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고 이태련 상병의 부모를 비롯해 숨진 8명의 유가족들이 참석했으며 총기난사사건으로 사형을 선고받은 김동민 일병의 아버지가 자리를 함께했다.

김 일병의 아버지는 “아들이 유가족들의 조사 내용을 듣고서도 자신의 범행이 맞다고 이야기하고 있다”며 “증거도 목격자도 없는 상황에서 왜 범행을 인정하는지 이해하기 힘들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