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들, 북한어린이돕기 음반 만든다

㈔한국연예제작자협회(이하 연제협)가 식량난을 겪는 북한 어린이를 돕기 위한 프로젝트 음반 ‘크라이 위드 어스(Cry with us)’를 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프로젝트에는 인순이, 박상민, 변진섭, 김현정, 코요태, 유리상자, 쥬얼리, 이지훈, 이정현, 마이티마우스, 배치기 등의 가수들과 차인표, 신애라 등의 배우, 전철우 등 탈북 방송인까지 총 40여 팀이 참여한다. 17일 밤 10시 서울 대치동 부밍스튜디오에서 제작발표회를 갖고 노래를 녹음한다.

연제협은 “이념과 분단의 현실을 뛰어넘어 식량난으로 생명의 위협을 받고 있는 북한 어린이들을 도우려는 민간 구호 활동”이라며 “북한의 어린이들에게 희망의 손길을 전하고자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노래에는 하나의 민족임을 강조하고 이들의 아픔을 함께 한다는 메시지가 담겨있으며, 음반 및 음원 수익금은 북한 어린이를 돕는데 쓰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