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안호 선장 “심려끼쳐 죄송…깊이 감사”

지난달 30일 위성항법장치의 고장으로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었다가 북한에 의해 30일 동안 억류됐던 ‘800 연안호’ 선원과 선박이 29일 무사 귀환했다.

속초해경은 29일 오후 5시 고성군 거진항에서 북동방 16마일(30㎞) 떨어진 NLL 상에서 연안호를 무사히 넘겨받고 호송해 오후 8시께 속초항으로 입항했다.

연안호 선장 박광선(54) 씨는 속초항에 도착해 “정부와 관계 기관단체, 국민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 “빨리 돌아오게끔 성원해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선장은 NLL을 넘게 된 경위에 대해서는 “관계 조사 기관에 충분히 말하겠다”라고만 답했다. 정부는 국가정보원과 군, 해경 등 관계기관으로 합동조사단을 꾸려 속초 인근 군부대에서 연안호 선원들의 월선 경위와 북한 체류 당시의 생활 등에 대해 조사를 벌여 그 결과를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다.

연안호가 도착한 속초항에는 선원 가족과 동료, 이웃 주민 등 150여명이 환영을 나왔다. 박 선장의 부인 이아나(49) 씨는 “걱정을 많이 했는데 남편이 돌아와서 매우 기쁘다”라고 말했다.

이날 연안호는 자력으로 엔진을 가동해 북측 해역을 운항했으며 북측 경비정은 NLL 북방 1.8㎞ 지점까지 호송한 연안호가 NLL 선상에서 우리 해경 경비정에 인수되는 것을 확인하고 북측으로 되돌아갔다.

해경 경비정이 NLL상에서 연안호를 인수할 당시 우리 해군 초계함과 구축함 등이 NLL 인근까지 북상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했지만 별다른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다.

해경은 연안호를 인수하자마자 선장 박광선씨를 비롯한 선원 4명의 건강과 선박의 이상 여부를 선상에서 1차 확인했으며, 일단 선원들의 건강에는 크게 문제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30일 오전 5시 5분께 고성 거진항에서 출발해 오징어 잡이에 나었던 연안호는 위성항법장치 고장으로 거진항 동북쪽 37km 상의 NLL을 13km가량 넘어갔다가 북한 경비정에 의해 장전항으로 나포됐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