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통추 핵심관계자 국보법 위반 불구속 입건

우리민족연방제통일추진위원회(연방통추)의 핵심 구성원들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지난 4일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지방검찰청과 국가정보원은 북한의 지령을 받고 연방제 통일을 위한 이적행위를 한 혐의로 연방통추 2기 상임의장 김모 씨(68)와 3기 상임의장 장모 씨(43)를 구속하고 지도위원 박모 씨(52) 등 관계자 12명을 무더기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연방통추는 2004년 부터 2005년까지 북한 대남선전매체인 ‘구국전선’ ‘우리민족끼리’ ‘반제민전’ 등을 통해 남한 내 ‘미군철수공동대책위’를 구성해 투쟁할 것을 수차례 반복 지시 받았다.


또한 2005년 5~9월까지 5차례에 걸쳐 69일간 맥아더 동상 철거를 위한 철거농성을 진행했으며 2007년 3월부터 최근까지 미8군기지 미 대사관 주변에서 2주에 한 차례씩 북한에 동조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52차례에 걸쳐 도심 집회를 진행했다. 또한 미군철수도 주장해왔다.


지난 6월 경찰 측에서 연방통추 핵심원들의 자택을 압수수색 했을 당시에도 단체는 “연방제 통일을 주장했다는 이유로 조사를 받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남쪽이 북을 흡수통일하면 통일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에 남과 북의 제도를 그대로 두고 통일할 수 있는 방안으로 연방제를 생각한 것 뿐”라며 “이번 연행에는 연방제 통일운동을 막고자하는 이명박 정권의 음모가 담겨있다”고 반발하기도 했다.


이번에 구속된 김모 씨는 연방통추 초대 회장 고 강희남 씨의 유골 중 일부를 북한 평양에 있는 혁명열사릉에 안치하기 위해 올 4월 재중북한 추종 세력인 조선인총연합회와 접촉, 유골 북송을 부탁한 혐의도 받고 있다.


또한 동아일보에 따르면 연방통추는 결성전후인 2003년부터 2005년까지 단체의 결성과정과 맥아더 동상 철거 투쟁 내용을 북한 측에 보고하고 투쟁에 대한 지령을 하달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2004년에는 북한을 돕겠다는 구실로 해외 공작원을 통해 1900달러를 건네고 북한 해외 동포위원회 명의의 영수증을 받아 보관하기도 했다.


경찰 측은 이번 불구속 입건에 대해 “연방통추 구성원 중 미검자와 계속 활동할 가능성이 있는 조직원, 연계 단체 이적행위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 사법처리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