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불능화 맞춰 테러지원국 삭제해야”

북한은 연내 핵시설 불능화를 포함해 “6자회담에서 확인된 시간표를 지킬 것”이라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9일 전했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는 “조선반도 비핵화를 향한 행동 계획은 합의된 시간표에 따라 추진되고 있다”며 “11월 들어 조선(북한)은 영변에 있는 핵시설의 무력화(불능화) 작업에 착수했다”고 전했다.

조선신보의 불능화 작업에 대한 보도는 지난 1일 미국의 불능화팀이 북한에 들어가 활동하고 있으나 북한 언론매체에선 불능화팀의 활동은 물론 입북 사실조차 전혀 언급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나온 북측의 첫 보도이다.

조선신보는 “연말까지 조선이 핵시설들을 무력화하는 대신 미국은 조선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고 적성국무역법 적용을 종식시키는 정치적 조치를 취한다는 것이 6자 합의 내용”이라면서 “조선의 입장에서 합의된 내용에 주저할 부분은 없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특히 “지난 1년 간을 돌이켜보면 조선은 미국의 행동에 따라 현존 핵계획을 포기할 수 있다는 정책적 결단을 내린 데 기초해 일련의 협상에 임하고 있었다”며 “2007년 말까지 조선의 핵시설 무력화가 완료되려면 미국도 당연히 자기의 시간표를 지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신문은 6자회담에 참여국들이 올해 연말을 목표로 의무사항을 이행하고 있는 가운데 “유일한 예외는 일본”이라며 일본은 “눈앞의 현실은 급격한 변화를 예고하고 있는데 여기에 대응한 행동을 일으키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2007년 12월31일은 조.미 뿐 아니라 6자회담에 참가하는 각 측에 적용되는 시한”이라고 상기시키고, 북한을 제외한 5자는 100만t의 중유에 해당하는 경제적 보상을 올해 연말까지 완료해야 하지만 일본만 대북 중유 제공에 대해 “긍정적인 회답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은 조선에 대한 대결 노선을 전환했음을 행동으로 증명해 보일 결단을 아직도 내리지 못한 것 같다”면서 일본이 지난 9월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열린 북.일 국교정상화 실무그룹 회의에서 6자 합의 및 평양선언 이행에 “전향적인 자세”를 표시했지만 이후 북.일관계에 구체적인 진전은 없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