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남북정상회담’언급…軍유해발굴 탄력받나

이명박 대통령이 연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직접 언급함에 따라 남북관계의 현안 중 하나인 북한지역내 국군유해 발굴 문제가 탄력을 받을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 대통령은 지난 28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가진 BBC와의 회견에서 “조만간이라고 단정지어 말할 수는 없지만 연내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만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혀, 남북 정상회담이 사실상 가시권에 들어와있음을 시사했다.

이에 따라 군 안팎에서는 그동안 장기미제로 남아있던 유해발굴 문제가 모처럼 해결의 전기를 마련하는게 아니냐는 기대감이 흘러나오고 있다.

물론 회견에서 국군 유해발굴 문제가 직접 거론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유해발굴 문제는 사안의 특성상 남북관계라는 대전제의 종속변수라는 점에서 남북화해 분위기가 조성된다면 급속도로 진전을 볼 가능성이 있다는게 대체적인 전망이다.

특히 이 대통령이 지난 4일 신년 국정연설에서 북한지역내 유해발굴 사업에 대한 본격추진 의지를 밝힌 데다 북한이 최근 미군 유해발굴 문제 논의를 위해 유엔사측에 대화를 제의한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 가능성이 꽤 높다는게 군 안팎의 시각이다.

주무부처인 국방부 역시 남북관계가 진전된다면 북한지역 유해발굴 문제를 최우선 과제로 추진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하고 현재 내부적인 준비작업을 진행 중이다.

군 관계자는 30일 “아직 남북이 이 문제를 놓고 대화하고 있지는 않지만 접촉이 이뤄지면 가장 먼저 논의한다는 게 국방부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방부는 당장 유해발굴 문제 논의를 위한 남북대화 제의는 고려하지 않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군의 또 다른 관계자는 “남북관계의 전체 그림을 보면서 추진할 사안이지, 이 사안만 따로 떼어내 진행할 문제는 아니다”며 “특히 북한이 군사적 도발을 계속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가 대화를 먼저 제의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유해발굴 문제의 논의 여부는 다음달 잇따라 열릴 개성공단 실무회담과 금강산.개성관광 재개를 위한 실무회담 등 남북간 대화의 진전상황에 따라 가늠해 볼 수 있을 것으로 국방부는 보고 있다.

국방부에 따르면 6.25 전쟁으로 국군 13만7천899명이 전사했고 3만2천838명이 실종되거나 포로가 됐다. 전사자 가운데 60%인 7만8천여명이 남한지역에, 30%인 3만9천여명은 북한지역에, 나머지는 비무장지대(DMZ)에 묻혀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국방부는 2000년부터 시작한 유해발굴사업을 통해 남한지역의 주요격전지에서 국군전사자 유해 3천367구와 유엔군 유해 13구를 각각 발굴한 바 있다.

만일 남북간 합의가 이뤄져 북한지역의 유해발굴이 시작된다면 평안북도 운산지역에서 가장 먼저 작업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평양에서 북쪽으로 약 97km 떨어진 운산지역은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0년 11월에 국군, 미군과 중공군 간에 격전이 벌어져 수많은 전사자가 발생한 곳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