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도 박현숙, 北선수단 첫 금메달 들어 올려

북한의 첫 금메달이 대회 4일째인 12일 여자 역도 63kg급에서 나왔다.

압록강체육단 소속 박현숙(23)는 베이징 항공 우주대 체육관에서 열린 2008 베이징 올림픽 역도 여자 63kg급 결선에서 인상 106kg, 용상 135kg 합계 241kg으로 금메달을 들어 올려 북한 선수로는 처음으로 금메달을 거머줬다.

이날 용상에서 자신의 최고기록을 뛰어넘는 135kg을 신청한 박현숙은 1차, 2차 시기 마무리 동작에서 미는 힘의 부족으로 아쉽게 실패했으나 3차 시기에서 기적처럼 성공했다.

박현숙의 승리로 북한은 지난 1996년 애틀란타 올림픽 유도 계순희 이후 12년 만에 금메달을 획득했다.

한편, 북한은 이번 대회에서 색깔에 관계없이 10개의 메달을 목표로 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