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軍수뇌부들 전작권 반대 성명

전직 국방장관 등 역대 군 수뇌부들이 28일 오전 11시 서울 송파구 신천동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 12층 중회의실에서 회동하고 한.미 전시 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합의에 항의하는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회동에는 국방장관과 합참의장, 각군 총장, 해병대사령관, 연합사부사령관을 지낸 군 수뇌부 7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성명서에 2012년 4월17일부로 전작권을 한국군에 전환하기로 한 한.미간 합의에 대한 항의와 함께 향후 구체적인 행동계획을 담을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음 정권이 재협상에 나서 북핵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전작권 전환을 유보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도 포함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모임을 사실상 주관하고 있는 예비역 장성들의 모임인 성우회의 김지욱 정책실장은 “성명서에는 다음 정권에서 재협상을 요구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며 “(전작권 전환에 반대한)군 원로들의 의견이 무시된 만큼 앞으로 행동으로 나가야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 앞서 김상태 성우회장과 김성은.이상훈.이종구 전 국방장관, 김영관 전 성우회장, 김홍렬 향군 부회장, 송선용 성우회 사무총장, 이정린 성우회 정책위 의장 등 8명은 지난 26일 성우회 사무실에서 긴급 회동, 전작권 합의를 질타하는 한편 28일 역대 군수뇌부들이 참가하는 모임을 갖기로 결의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