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한, 장관 인사권 가진 것처럼 횡포 부려…”

열린우리당은 20일 한나라당이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의 인사청문 절차를 거친 이재정(李在禎) 통일,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자’라며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있는 데 대해 “마치 한나라당이 장관 인사권을 가진 것처럼 정치적 횡포를 부리고 있다”고 성토했다.

국회 통외통위 열린우리당측 간사인 임종석(任鍾晳) 의원은 “인사권이 한나라당에 있느냐”고 반문하고 “한나라당 의원들의 ‘반대’ 주장을 나란히 병기해서 청문회 경과보고서를 채택하자고 제안했는데도 원내대표 지시라면서 막무가내로 국회 운영을 저지하는 것은 정상적인 국회 운영을 포기한 정치적 횡포”라고 비난했다.

임 의원은 또 “지금 때가 어느 때인데 친북 좌파라며 부적절 판정을 내린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한나라당이 시대착오적인 냉전 논리와 색깔론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최 성(崔 星) 의원도 “한나라당 지도부가 앞장서서 이재정, 송민순 후보자에 대한 정략적 방향을 정하면 통외통 위원들이 따라가는 형국”이라며 “그동안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는 여야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할 경우 찬반 입장을 병기하고 조정해왔는데 한나라당이 자기네가 보기에 부적격이니까 경과보고서 채택을 할 수 없다고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주장”이라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또 “이 후보자에 대해 여러 역량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지 않고 친북좌파니 김정일 추종세력이니 운운하며 시대착오적인 색깔론으로 변질시키는 것은 대단히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한나라당 유기준(兪奇濬) 대변인이 이 후보자를 가리켜 ‘신부와 학자의 탈을 쓴 부도덕한 친북 행동가’라고 비난한 데 대해 “대단히 부적절한 인신공격성 발언”이라며 “이런 형태의 저주와 증오의 언어는 말씀하고자 하는 본질을 드러내는 데에 적절치 않으며, 그간 여야 대변인 사이에 묵계처럼 있었던 합리적 언어를 쓰자는 정신에도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