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 “한나라당과 對北정책 공조 가능”

열린우리당 문희상(文喜相) 의장은 18일 한나라당에 대해 “산적한 국정과제와 지역구도 극복을 위해 선거구제 개편을 포함한 정책공조 나아가 연정 논의를 활성화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문 의장은 이날 당사에서 열린 상임중앙위원회의에서 “한나라당 박근혜(朴槿惠) 대표가 내일로 취임 1주년을 맞는 것을 축하한다”면서 “복잡한 상황 속에서 제1야당을 이끌어 오신 것을 환영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문 의장은 “부동산 문제와 남북화해를 위해 정책공조가 가능하다고 본다”면서 “마음을 열고 정책공조와 연정에 대해 진정성을 갖고 논의할 것을 당부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또 현대그룹과 북한간의 백두산.개성 시범관광 합의와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간 광케이블 연결행사 등을 거론하며 “향후 남북관계 지원을 위해 초당적 협력을 위한 입법적 뒷받침과 여야가 함께하는 국회차원의 남북교류를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