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6.25전쟁 55주년…호국영령 추모

여야는 25일 6.25 전쟁 55주년을 맞아 호국 영령을 추모하며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다짐했다.

열린우리당 전병헌(田炳憲)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6.25가 주는 교훈은 이 땅의 평화를 지키고 민족 공동의 번영을 추구하라는 것”이라면서 “그것이야 말로 진정으로 전쟁에서 피 흘린 참전 용사들의 고귀한 희생에 보답하는 길”이라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우리당은 남아 있는 전쟁의 아픔을 따뜻한 손길로 어루만져 하루 속히 치유하고 한반도 평화와 민족 공동번영의 길을 위해 더욱 발걸음을 재촉하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 전여옥(田麗玉)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군의 존재 의의나 정체성을 부인하는 국가는 그 어떤 것도 이룰 수 없다”면서 “안보 의식은 평화로운 사회를 위한 신선한 공기와 같은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 대변인은 “피를 나눈 민족이 기습적인 남침을 해 같은 민족의 엄청난 목숨을 빼앗아 간 것이 바로 6.25 전쟁”이라면서 “민족 상잔의 비극은 엄연한 역사로 그 생생하고 역사적인 증언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