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한미정상회담 엇갈린 주문

여야는 15일 한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두고 북핵 문제 등에 대한 해법 마련을 주문했으나 방법론에 대해서는 확연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한나라당은 미국과의 철저한 공조를 바탕으로 한 확실한 대북정책 마련을, 민주당은 강경일변도가 아닌 대화와 타협을 통한 담대한 외교를 각각 주문했다.

한나라당 박희태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오늘 방미 길에 오른다”면서 “전통적인 한미관계의 우호를 굳건히 하고 새로운 시대에 신(新) 대미외교의 장을 열기 위해 장도에 올랐다”고 말했다.

공성진 최고위원은 “한미 간 대북정책의 교집합은 미국의 핵보장을 명문화하거나 우리측 제안이긴 하지만 북한을 제외한 5자회담을 정례화하는 것인데 이에 관해 상당한 진전 이룰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미중 3자 회의’도 5자회의의 전단계로 적극적으로 평가받고 있다”면서 “이번에 중국을 방문해 보니까 중국측도 미온적, 보수적 자세에서 벗어나 (북핵을) 상당한 실체로 받아들이고 대남전략을 구상하는 것을 탐지할 수 있었다. 미국과 한중이 함께 하는 회의체 구성 등이 회담에서 거론됐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그러나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제재 위주의 강경일변도 외교는 대립의 확대 재생산만 만들어낼 뿐”이라면서 “오바마 대통령이 천명한 것처럼 대화와 타협, 외교를 통해 문제를 푸는 담대한 외교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또 “이번 한미정상회담은 중요한 시점에 동맹국 대통령과 만나는 중요한 외교 행보”라며 “이번엔 무언가 성과를 만드는 실속 있는 외교가 되도록 성과를 내주길 부탁한다”고 주문했다.

이강래 원내대표는 “오바마 대통령으로부터 국민과 소통하고 라이벌조차도 자기 참모로 중용할 수 있는 과단성과 포용 정신, 최근 이슬람과 보인 화해정신 등을 이 대통령이 배우고 오면 국민통합과 새 한국으로의 변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