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정세균 외신회견 대북발언 공방

여야는 22일 현 정부 대북 기조의 전면 수정을 촉구한 민주당 정세균 대표의 외신회견 발언을 놓고 날선 공방을 벌였다.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 대표의 발언은 그저 듣기 좋은 `말’에 불과하며, 그야말로 대통령이 하는 것은 무조건 반대하고 나선 처사”라며 “민주당은 과거 집권시절 `왕따외교’로 북핵 개발의 빈틈을 허용한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사과해도 모자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미 국제사회가 만장일치로 공조하고 있는 마당에 북미 일괄타결을 주장하다니, 한반도 평화와 안전을 논의하는데 있어 대한민국은 뒷전으로 물러나 있으란 말이냐”며 “북한 역성이나 들어주는 민주당은 과연 국민이 우선인지, 북한 정권이 우선인지 되묻고 싶다”고 비꼬았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도 “민주당은 아직도 꿈 속을 헤매는 북한 정권의 2중대인가, 아니면 몽유병자인가”라고 몰아붙이며 “지난 10년간 남북 화해협력정책을 전개해 왔다는 자화자찬은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박 대변인은 “국민은 북한이 핵실험을 하고, 미사일을 발사할 수 있는 돈을 누가 대줬는지 다 알고 있다”라며 “민주당은 6.15, 10.4선언 등 국민적 합의도 거치지 않는 위헌적 선언에 대해 석고대죄부터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민주당 노영민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국정운영에 도움을 주고자, 한반도 긴장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충정에서 나온 제1야당 대표의 발언조차 왜곡, 정치 선동의 빌미로 이용하려는 한나라당은 여당 자격이 없다”고 맞받아쳤다.

노 대변인은 선진당에 대해서도 “아직도 냉전시대인 것으로 착각하는 시대착오적 발상”이라고 공격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