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돼야”

정치권은 26일 이명박 정부 출범이후 처음 열린 남북 이산가족 상봉 행사에 대해 환영하며 이 행사의 정례화를 한 목소리로 촉구했다.

한나라당 조윤선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어떠한 일이 있어도,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인도적 교류는 이념과 사상의 장벽을 뛰어 넘어야 한다”며 “통일의 그 날까지 상봉행사가 정례화되기를 염원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우상호 대변인은 “오늘의 상봉을 계기로 그동안 나누지 못한 정을 나누는 따뜻한 자리가 되길 기원한다”며 “금강산관광, 개성관광 등 기존의 남북간 교류와 협력의 대표적인 사업들이 재개되기를 간절하게 소망한다”고 밝혔다.

자유선진당 박선영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산가족 상봉이 이벤트로 계속되는 것은 현대사의 비극을 가중시키는 것”이라면서 “남북 정부는 이산가족이 더 이상 아픔을 겪지 않도록 상봉을 정례화하고 자유 왕래가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우위영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이산가족 상봉이 경색된 남북관계를 푸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