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열차시험운행 무산 `유감’

여야는 24일 북한이 일방적으로 경의선.동해선 열차 시험운행 취소를 통보한 것에 대해 모두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다만, 열린우리당이 정부에 대해 적극적인 재협상을 통한 시험운행 성사를 주문한데 비해 한나라당은 정부의 대북전략 변경 필요성을 제기하는 등 시각차이도 드러냈다.

열린우리당 우상호(禹相虎)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시험운행이 취소된 것은 대단히 안타깝지만 사업이 완전히 중단됐다고 보기는 이르다”며 “정부는 적극적인 대화를 통해 북측을 설득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대변인은 북한에 대해서도 “조속히 남측과의 대화를 통해 철도시험운행이 빠른 시간내에 성사될 수 있도록 판단을 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국회 통외통위 소속인 최 성(崔 星)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북교류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신뢰회복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북한이 열차시험운행 하루전에 일방적으로 취소를 통보한 것은 신뢰를 잃는 원인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한나라당 이계진(李季振) 대변인은 “남북 철도연결 시험 운행이 북한측의 일방적 통보에 의해 갑자기 취소된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북한이 신의를 지키지 않는 어려운 협상 상대라는 것을 다시 확인시켰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정부가 철도 연결을 지방선거에 이용하기 위해, 제대로 협상이 진전되지 않은 상태에서 홍보에만 주력하다 이런 일을 당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통외통위 소속 정문헌(鄭文憲) 의원은 “북한이 협상을 자신들의 의도대로 조절하기 위해 사용하는 전형적 수법이자, 지도층 내부에서 협상파보다 극우 강경파의 입김이 강하다는 것을 반증해 주는 일”이라며 “우리 역시 한건을 성사시키는데 매몰될 것이 아니라, 대북관계 주도권을 가져온다는 차원에서 전략적으로 문제에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이상열(李相烈) 대변인은 “정부는 인내심을 갖고 협상에 임해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열차방북이 성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노동당 박용진(朴用鎭) 대변인은 “남북 당국이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남북철도 연결을 위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