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대표, 로버트 킹 美특사 면담

한나라당 정몽준, 민주당 정세균 대표는 12일 국회를 방문한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대북인권특사를 잇따라 만나 북핵 해결과 인권개선 문제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정몽준 대표는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대사가 헌신하고 노력한 것을 높이 평가한다”며 “(저도) 북한 인권 문제와 새터민에 관심이 많은데 앞으로 북한 인권증진을 위해 협조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세균 대표는 “한반도에 평화체제가 하루 빨리 이뤄지기를 희망한다”며 “이명박 정부의 남북정책이 강경일변도여서 바꾸라고 했다. 대북 문제는 일방의 노력만으로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킹 특사는 북한에 대한 식량지원 재개와 관련, “그동안 모니터링 시스템이 중단돼 인도적 지원이 불가능했다”며 “인도적 지원을 재개하려면 이 시스템의 복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고 한 참석자가 전했다.


킹 특사는 또 “북미 관계의 정상화는 북한 인권문제 논의를 포함해야 한다”며 “하루 빨리 6자회담이 재개돼 그런 문제가 논의되길 바란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그는 “한국에 와서 외교통상부 장관을 비롯해 북한 관련 NGO(비정부기구) 단체들과 인사를 나눴다”며 “앞으로 인권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킹 특사를 만나 북핵 및 인권 문제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연합

소셜공유